글쓰기를 좋아하는 50대 초반의 유쾌한 아저씨입니다.
직장인 그리고 맘씨 고운 마님을 모시고 사는 삼남매 아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