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집

시·에세이 > 시집  by 문형두
찜 횟수 00 명의 후기
11,000  원
  • 배송일 : 영업일 기준 2-8일 내로 배송됩니다.
  • 환불규정: 주문 후 인쇄되므로 배송이 준비된 후에는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도서 정보

분야
시·에세이 > 시집
작가
문형두
출판형태
종이책
인쇄컬러
표지-컬러, 내지-흑백
판형
46판
페이지수
154p
출판사
부크크
ISBN
9791127207601
출판일
2016.12.05

저자 소개

목차

차례

1집 시와 꽃

16 나에게 너는
17 사랑과 이별
18 밤 따러 가는 길
19 인연 아닌 연인
20 담배
21 자아 탐구
22 새소리
23 겨울 새벽
24 하늘은 제 자리
25 제목 없는 짧은 시

2집 바람이 시작되는 곳으로

30 사랑한다고 착각하기
31 생각 버리고 지우기
32 글쟁이의 욕심
33 시간이란 녀석 참
34 꽃잎에 맺힌 이슬
35 우리 같은 하늘 아래 있다
36 가을 가운데
37 긴 하루의 이정표
38 가을 단풍

3집 살다 보면 만나고 사랑하고

40 시를 위한 시
41 외로움이 기다리는 봄
42 매미
43 쓰다만 시
44 서로의 거리
45 봄과 가을
46 귀뚜라미
47 여유 있는 삶
48 일기처럼 시를 쓰다
49 첫사랑 같은 사랑
50 마음은 이미 봄이다

4집 잠시 자리 비움

52 흔들리는 계절
53 개나리꽃 길
54 봄이 오다
55 사월의 이별
56 세월이 간다
57 사랑의 기억
58 가끔 외로움
59 겨울이 오려면 한참
60 흘러가는 바람
61 이 세상에 없던 것
62 손톱깎이
63 하류
64 시와 사랑
65 이기는 것
66 반딧불
67 착한 사람
68 너에게 건네는 조언
69 입맞춤
70 다른 사랑
71 그대는 꽃
72 고유명사

5집 일편단시

74 도달할 수 없는 곳
75 가을 밤 달과 꽃
76 느긋함 그리고 나긋함
77 송죽매
78 오직 너만
79 겨울아
80 모두 잠든 새벽
81 해야 달아 별아
82 해를 본 별
83 심장
84 너로 물든 바다
85 오늘 하루
86 해를 품은 장님

6집 도레미파솔라詩

88 항상 곁에 있어
89 이틀살이
90 떠나는 것은 계절이었네
91 개구리 울음
92 입술과 혀
93 휴지
94 낮잠
95 낙화
96 죄와 벌
97 별과 꽃
98 별거
99 그대 있는 겨울은 봄
100 폭설

7집 해달별詩

102 시론
103 사랑의 힘
104어항 속 금붕어가 살아남는 이유
105 두 번째 첫사랑
106 미련
107 정적
108 아침잠
109 사람 삶 사랑
110 그대 안의 로맨스

8집 봄꽃

112 그대봄
113 인연의 끈
114 혼자 하는 사랑
115 새봄이 오듯
116 봄꽃
117 삼계절
118 오늘이 피었습니다
120 일분일초의 대화
121 밤새 그린 그리움
122 별의 장례식
123 詩멘트
124 감정 소비
125 발톱 같은 추억
126 아침의 행복
127 내일 같은 오늘
128 못 자국

9집 시로 쓴 일기

130 짧은 장마
131 꽃과 나비
132 너의 물고기
133 월요일 아침
134 말이 천리를 가는 말
135 결국 삶이란
136 이명
137 어둠 속의 나
138 돈 돈
139 그리움 너머
140 그대 또 그대

10집 소집

142 가을 햇살
144 노화
145 가을 전화번호
146 추억의 보물상자
147 계절의 마음
148 뇌롭다
149 가을의 고백

150 끝내는 말

더보기

도서 정보

이제까지 9권의 시집이 나왔다. 쓰고 정리하고 기록하고 저장하는 부지런한 습관 덕분이다. 10번째 시집은 이제까지 쓴 시들을 모은 시선집이다. 1집부터 9집까지 짧은 시들과 10집을 위한 신작을 더하여 시집을 지었다.
작은 시들, 짧은 시들을 불러 모았다. 그래서 小集, 召集 두 가지 의미를 지닌 소집으로 10집 제목을 지었다.

더보기

미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