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를 좋아하는 전배사입니다.

마음 내키는대로 시를 쓰다가
달을 보고 자주 짖습니다.

골짜기 냇가를 걷거나
푸조나무에서 떨어지는 햇살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