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가운 봄, 예쁜 가시나무, 따뜻한 암막커튼ㅡ같은 세상의
모든 모순적인 것들을 위한 글을 쓰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