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왜 45세에 미국이민을 떠날 수 밖에 없었나?

전기/회고록 > 자서전  by 강박
찜 횟수 23 명의 후기
8,000  원
  • 환불규정: 다운로드 후에는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도서 정보

분야
전기/회고록 > 자서전
작가
강박
출판형태
전자책
파일형태
파일크기
0.76MB
출판사
부크크
ISBN
979-11-372-1015-8
출판일
2020.06.24

저자 소개

만나 뵙게 되어 반갑습니다.

미국 버지니아에 살고 있는 강성환이라고 합니다.
한국에서는 물(폐수처리)을 전공하였고 박사학위도 받았습니다.
45세 되던 2007년에 온 가족이 이 곳으로 이주해 왔습니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남다른 많은 경험(좋은 경험, 힘든 경험, 모험 등)을 했습니다. 내가 갖은 작은 지식, 경험, 노하우 혹은 남다른 생각 등을 쉐어하기를 원합니다.
한국과 미국에서의 경험들이 포함될 것입니다.

내 관심분야는 미국이민, 물과건강, 기독교적 간증, 삶의 자기계발 등입니다.
감사합니다.

더보기

목차

목 차

작가의 변

제1부 미국이민 이전의 일들
1장. 연단의 세월
2장. 허들 경주
3장. 독일에서의 문화적 충격
4장. 기적을 체험하다.
5장.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야지

제2부 내 인생의 홍해기적
1장. 예언
2장. 밧줄타고 건넌 태평양
3장. 천사를 만나다.
4장. 독특한 미국이민 프로세스
5장. 공학박사가 외계인이 되다.
6장. 호랑이 새끼로 키워지다.
7장. 나는 아직도 꿈을 꾼다.

더보기

도서 정보

자녀를 키우는 학부모들과 청년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기 위해 이 책을 썼습니다.
간절히 기도했더니 하나님께서 나와 내 가족을 이끌어 주셨습니다.
전혀 알지 못했던 방법을 알게 하셔서 길을 열어 주셨습니다. 마치 모세의 지팡이로 인해 홍해바다가 갈라지듯.

나는 45세의 늦은 나이에 온 가족을 이끌고 미국이민을 단행하였습니다.
젊은 시절 유학을 몇번이고 시도하였지만 용기부족, 정보부족, 지식부족으로 실패하였던 나였는데.... 전능하신 하나님의 도움으로 기도응답을 받은 이야기 입니다.

나와 같은 우매한 사람에게 용기를 주고 나와 같은 꿈을 갖은 사람에게 작으나마 도움을 주려고 이 책을 썼습니다.
자녀를 갖은 부모들은 나보다 나은 자녀(청출어람)를 원한다면 과감히 품을 떠나보내라고 나는 이 책에서 권면합니다.
청년들은 넓은 곳으로 이주하여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생각하고, 만나고, 구상하라고 또한 나는 이 책에서 권면합니다.
세상은 넓고 할일은 많으며,
인생은 연습이 없는 단 한번 뿐이며 그 또한 무한하지 않습니다.
우리를 보내신 그 분이 부르시면 언제고 하던 일을 내려놓고 본향으로 우리 모두는 돌아가야 합니다.
지구촌을 나그네 신분으로 여행을 왔는데 뜻 있는 일, 보람있는 일, 큰 일을 한번 시도해 보아야 하지 않겠는가?

더보기

미리보기

미리보기가 없습니다.

2020.07.24 18:17:29
기독교에 대한 의견을 도올 김용옥씨가 쓴 나는 예수입니다에 올려 놓았습니다.
네이버에서 검색하시면 리뷰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예수는 로마황제의 아들입니다... 그것을 모르는 사람들이 너무 많습니다...
예수가 십자가를 진 적도 없습니다... 그 부분은 소설과 같은 것입니다...
왜 백인인 예수에게 구원을 구하는 기도를 해야 합니까?
왜 인도인인 석가에게 석가모니불 석가모니불까지 외치며 구원을 구해야 합니까?
너무 어리석은 것입니다....
2020.07.09 15:07:09
그렇게 긴 글은 아니지만, 이 책 속에 저자 자신이 살아온
인생이 마치 파노라마처럼 전개되고 있다.
물론 그 파노라마는 현재도 진행중이다.
이 글 전체를 통해 저자의 삶에 대한 진지함과
인간의 상상력과 지식으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하나님의 놀라운 계획이(단, 믿고 구하는 자에게)
존재한다는 사실에 다시 한 번 작지만 매우 의미있는
감동을 받는다.

60을 바라보는 즈음, 지난 15년 간 미국에서의 삶을
나름 성공적으로 창조하였듯이, 앞으로 15년 그리고
또 15년 그 이상을 저자는 분명 새로운 차원의
또 다른 성공적인 인생을 개척하리라 확신한다.

The Lord bless him and keep him;
The Lord make his face shine upon him,
and be gracious to him. (Numbers 6:24-25.)
2020.07.07 14:02:25
누군가에게는 슬픈일 아픈 일이지만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봉천동, 단칸방 살이, 동생과 3명이 함께 사는 장면은 마음이 아팠고,
대학교수 채용 장면은 너무나 기뻤다...

읽으면서 옛날 추억이 생각나는 부분이 많다.

미국 이민을 준비라는 분들께는 좋은 책인듯 하다.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