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여섯, 나와 사랑에 빠지다

시·에세이 > 에세이  by 황선숙
찜 횟수 162 명의 후기
14,500  원
  • 배송일 : 영업일 기준 2-8일 내로 배송됩니다.
  • 환불규정: 주문 후 인쇄되므로 배송이 준비된 후에는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도서 정보

분야
시·에세이 > 에세이
작가
황선숙
출판형태
종이책
인쇄컬러
표지-컬러, 내지-컬러
판형
46판
페이지수
204p
출판사
부크크
ISBN
979-11-272-8892-1
출판일
2019.11.20

저자 소개

글이 좋아 국문학과를 졸업했으나,
글을 멀리하며 돌고 돌다,
한 사람의 아내이자 에너지 넘치는
아들의 엄마가 되었다.

글을 쓰며, 나의 서른여섯은
그 어느 해보다 특별하게 다가왔다.
떨림과 설렘, 머리 과부하를 마음껏 즐기는 중.

옆에서 조잘조잘 이야기하는 것처럼,
소소하고 친근한 인생을 글로 조금씩 채워간다.

더보기

목차

Prologue

1. 나를 나로 만든 시간

인생은 돌고 돌아
누군가의 마음을 얻고 싶다면
102호에서 우리는
너와 나, 봄 여름 가을 겨울
어떤 날씨를 좋아해
거기 누구 없어요?
내 사람들의 취미


2. 언제나 내편이고 싶어

다시 일하고 싶어
엄마가 된 지 5일째
흘려보내기 연습
보물을 잃다
낮에는 화가 나고 밤에는 미안해
오늘 밤도


3. 사랑을 빼고는 말할 수 없지

우리의 연애는 36.5℃
너와 나는 달라
마치 고장 난 기계 같아
뜨거운 물에 발을 담그면
둘에서 셋으로
네 번째 보라카이
사랑 꾼 아들에게


4. 더 빛나도 괜찮아

네 잎 클로버
어이, 작가 병
댄싱‘Queen’
예술만 할래?
챙겨주고 싶어서
우리가 반짝이는 순간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해
좋아하는 게 많은 사람

Epilogue

Thanks to

더보기

도서 정보

‘서른여섯’에 나를 사랑하기로 결심했다.
우선순위에 밀려 내려놓았던 ‘나’라는 사람에 대해 잘 모르겠다면,
이제 시작하는 소소하지만 가볍지 않은 일상의 기록들로 차근차근 떠올리기를.
오로지 나에게 집중하여 어린 시절, 사랑, 좋고 싫음의 감정, 울고 싶은 날, 소중한 기억 그 어떤 것이라도 좋다.
생각하고 스스로 인정하는 그 자체만으로 현실을 헤쳐나갈 수 있는 든든한 힘이 될 것이라 믿는다.

“누구나 자기 자신도 모를 만큼 복잡하고 특별한 존재임을.”
지금부터 나와 마주하는 시간.
익숙하지만 새롭게 알게 된 우리를 만난다면 고생했다고 온 힘을 다해 꼭 안아주고 싶다.

더보기

미리보기


2020.01.15 14:02:41
글의 전개가 빠르고 몰입이 잘되서 단숨에 읽어내려갔어요^^ 옆에서 조잘조잘이야기하는 것 같이 친근하면서 따뜻한 책이었습니다~^^
2019.12.28 09:05:20
황선숙 작가님의 글은 따뜻, 달큰, 살랑하다.^^
결혼 전 여러가지 직업을 경험하며 느꼈던 마음들, 긴 연애의 이야기, 사랑하는 아들을 만나는 과정과 함께 오늘을 살아가는 이야기를 따뜻하게 풀어내고 있다.
결혼 후 낯선 곳에서 만난 좋은 이웃들과의 생활이 즐겁지만, 그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혼자만의 시간 또한 필요하다고 얘기하는 당찬 여자이기도 하다.
“여자야~”라고 사랑스럽게 불러주는 엄마,
“아줌씨”라고 정겹게 부르는 딸^^
서른여섯에 자신과 사랑에 빠진 여자는 아름답고 화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