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의대를 중퇴하고 대학교를 만들었다

경영/경제/자기계발  by 최성호
찜 횟수 20 명의 후기
11,000  원
  • 배송일 : 영업일 기준 2-8일 내로 배송됩니다.
  • 환불규정: 주문 후 인쇄되므로 배송이 준비된 후에는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도서 정보

분야
경영/경제/자기계발
작가
최성호
출판형태
종이책
인쇄컬러
표지-컬러, 내지-흑백
판형
A5
페이지수
127p
출판사
큐니버시티
ISBN
979-11-90171-10-6
출판일
2019.08.26

저자 소개

최성호 큐니버시티 총장/CEO

열심히 공부해서 의대생의 꿈을 이뤘다. 하지만 큰 뜻을 품고 중퇴를 결정했다. 대한민국 자발적 낙오자가 되어 고졸로 살아가기로 했다. 세상은 그를 또라이, 반항아, 미친놈이라 불렀다.

교육의 모순을 피부로 느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학교가 필요했다. 그때 버터플라이인베스트먼트와 최규철 대표를 만나 새로운 대학교 설립 아이디어를 제안받고 공동으로 큐니버시티를 설립했다. 호기심을 살리는 대학교의 탄생이었다. 스스로 설립한 대학에 총장이 되었다.

아마추어 연구가 및 덕질가로 활동하고 있다. 주로 연구하는 분야는 과학이지만 인문학과 문학, 비즈니스 등 분야를 가리지 않고 탐구하는 것을 즐긴다. 일반인의 관점에서 독창적인 연구를 하고, 누구나 쉽게 읽을 수 있는 논문을 꾸준히 출판하고 있다.

새로운 도전을 마다하지 않는 모험가들의 연락을 기다린다.


* 이메일 : soungho@qniversity.kr
* 연락처 : 010-3542-4224
* 웹사이트 : http://qniversity.kr

더보기

목차

CONTENTS

PROLOGUE_ 의대는 들어가는 것보다 그만두는 것이 더 힘들다

PART 1.
예정된 교육의 미래

01_ 주입식 교육은 사라지지 않는다
02_ 선행학습은 학원가의 돈벌이에 불과하다
03_ 조기유학과 귀국 결정
04_ 실존하는 스카이캐슬, 대치동
05_ 선택받은 특권층과 대다수의 루저를 양산하는 사회
06_ 자랑스런 한강의 기적의 이면
07_ 동전의 양면
08_ 졸업장만 있으면 성공이 보장되는 시기를 넘어서
09_ 답은 바로 문제 속에 있다


PART2.
의대에서 고졸로, 자퇴 이야기

10_ 의대생일 때 가졌던 꿈
11_ 희귀병이라는 로또에 당첨되다
12_ 생명이 살아있음을 느꼈을 때
13_ 다시 삶 속으로
14_ 시련은 특급품이 될 자격 요건이다
15_ 다시 돌아온 학교
16_ 버터플라이와 후크를 만나다
17_ 내가 의대를 자퇴하기로 결심한 이유
18_ 인생의 축이 한쪽에서 다른 한쪽으로
19_ 드디어 대학교 설립되다!


PART 3.
새로운 대학교의 탄생과 실험, 큐니버시티!

20_ 질문하는 대학교, Q + university
21_ 교육 목표 : 호기심과 모험심을 유지하라!
22_ 모두가 연구원으로 평등한, 연구중심 대학교
23_ 모두가 학생이자, 동시에 교수인 학교
24_ 진짜 연구란 무엇인가?
25_ 큐니버시티 연구 주제들
26_ 당신의 호기심에 석사학위를 수여합니다
27_ 우리는 교육부 인가를 거부한다
28_ 나의 논문이 학술지에 실려서 발표된다
29_ 매주 열리는 이색 강의, '호기심을 파는 강의'
30_ 어떤 사람들이 입학할까?
31_ 모두가 연구하는 세상 만들기


EPILOGUE_ 큐니버시티, 거대한 실험은 계속된다!

더보기

도서 정보

[출판사 리뷰]

온 나라가 의대에 가고 싶어서 들썩이는 시대! 스카이캐슬의 존재가 전 국민을 흥분시켰다. 누구나 안정적이며 고수익을 올리는 의사라는 직업을 선호한다. 그런데 남들의 부러운 시선을 받으며 의대 합격 후, 보란 듯이 자퇴를 결정한 사람이 있다! 사회의 이단아, 돌연변이라고밖에 할 수 없는 행동을 한 그는 도대체 누구일까?

대학 간판이라는 사회적 안전장치를 벗어 던지고, 고졸로 이 세상을 살아가겠다는 그의 결정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런 그가 다시 한번 세상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새로운 대학교를 설립하겠다고 선포한 것이다. 그것도 그저 그런 똑같은 대학교가 아니다. 세상에 본 적 없는, 그만의 색깔이 담긴 그런 학교였다! 고졸인 그는 스스로 설립한 학교의 총장이 되었다. 도대체 그는 무슨 생각인 걸까? 어쩌자고 돌발 행위를 계속하는 것일까? 그가 꿈꾸는 대학은 과연 무엇일까?

제목에 충격을 받아 책을 집었다 하더라도, 읽다 보면 점점 그의 행동에 고개를 끄덕이게 될 것이다. 최성호, 고졸 출신 총장의 파란만장한 인생이 담긴 이 책의 일독을 모두에게 권한다! 학교가 이상하다, 교육에 문제점이 있다고 한 번이라도 의심을 품어본 적이 있다면 반드시 이 책을 읽어보기 바란다.




[Prologue] 의대는 들어가는 것보다 그만두는 것이 더 힘들다!

고등학생 때는 의사가 되는 것이 꿈이었다. 수능을 세 번을 봤다. 합격 소식을 전했을 때 부모님이 가장 기뻐했고, 온 가족과 친척분들이 모두 축하해 주었다. 치열하게 보낸 수험 생활을 모두 보상받고도 남을 만큼 합격의 기쁨은 컸다.

한 명의 의사를 배출하기 위해서는 한 가족의 희생과 지원이 필요하다. 사회적으로 큰 비용이 든다. 내가 의사가 되는 길을 걷고 있는 동안은 몰랐다. 가족의 희생이 얼마나 컸는지, 사회적으로 얼마나 많은 혜택을 누리고 있었는지 말이다.

의대를 자퇴하고 다른 길을 가겠다고 결심했을 때 비로소 깨달았다. 나는 혼자 힘으로 의대를 간 것이 절대 아니었다. 의대는 내 의지로 마음대로 관둘 수 있는 곳이 아니었다.

나의 꿈에는 가족과 친척들의 꿈과 기대가 함께 응축되어 있었다. 나의 자퇴를 주변의 누구도 쉽게 허락하지 않았다. 가까운 사람일수록 오히려 반대가 더 심했다. 독자 여러분이라면 어떻게 하겠는가? 친동생이나 가까운 친구가 돌연 의대를 자퇴하고 고졸로 살아가겠다고 하면 선뜻 응원해줄 수 있겠는가?

하지만 나의 결심은 확고했다. 의대에 들어가는 것보다 그만두는 것이 더욱 힘든 일이었다. 하지만 나는 결정한 일은 반드시 해낸다. 처음에 의대에 반드시 합격하겠다고 선언하고 그렇게 했고, 이번에는 자퇴하겠다고 하고 정말로 그렇게 했다.

2017년, 정말로 중퇴생이 되었다. 동시에 나의 최종학력은 고졸이 되었다. 이로써 나는 대한민국의 자발적 낙오자가 된 것이다. 나는 고졸의 삶이 정말 멋지다고 생각했고, 그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

한동안 자유를 마음껏 누렸다. 앞으로는 사회에 의해 만들어진 꿈이 아니라 정말 내가 원하는 삶을 살겠다고 결심했다. 그 어느 때보다 홀가분한 마음이었다.

학교 밖에서 새로운 경험을 하고 새로운 인연을 만났다. 나의 가능성에 한계를 두지 않기로 했다. 더 이상 사회적 제약에 얽매이지 않기로 했다. 내 안에 무한한 능력을 믿기 시작했다.

멀리서 바라보니 사회의 문제점과 해결 방법이 더 객관적으로 보이기 시작했다. 그중에서 가장 시급해 보인 것은 교육 문제였다. 우리나라 교육 문제가 심각하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지만, 누구도 쉽게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었다.

그래서 지금 내가 할 일이 바로 이것임을 알았다. 나는 주입식, 입시 위주의 교육 시스템에서 가장 잘 살아남아 의대 합격에 성공했다. 게다가 사교육 중심지 대치동에서 학창 시절을 보냈다. 그 누구보다 주입식 교육의 허점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의대를 졸업하지 않았다. 만약 의대를 졸업했다면 나 또한 기득권이 되었을 것이다. 기득권은 내려놓기 쉽지 않은 특권이다. 그것을 내려놓고 나온 것이다. 교육을 비판할 자격이 충분히 있다고 생각한다.

위기에 빠진 교육을 살려내는 일, 이것이 의대 중퇴 후 처음으로 도전한 일이다. 이를 위해서 나는 스스로 대학을 설립하고 총장이 되었다. 호기심과 모험심을 유지하고 모두를 특별하게 만드는 것, 바로 우리에게 주어진 미션이다.

‘어떻게 고졸이 맨주먹으로 대학교를 만든다는 거야?’

이상하게 쳐다보는 사람도 많았다. 하지만 나는 정말로 해냈다. 우리 대학교는 설립이 되기 전부터 신입생 예약을 받았고, 실제로 1년 치 등록금을 선결제하고 등록한 분들이 있다. 그분들과 함께 대학교가 설립되었다. 그리고 반년 정도가 지나 첫 결과물을 세상에 내놓을 수 있었다.

그 첫 결과물을 세상에 내놓기도 전부터 우리의 이색적인 대학교 만들기 실험이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특별히 어떤 홍보도 하지 않았지만 언론사에서 우리를 취재하러 왔다.

우리는 맨주먹으로 가장 멋진 대학교를 만들겠다고 선포했다. 그 시작은 미약했다. 하지만 장차 큰 변화의 한 축이 될 것을 확신한다.

이제부터 독자분들에게 그 과정을 공개하려 한다. 관심 어린 칭찬과 격려뿐만 아니라 모진 비판과 조언도 환영한다. 지금부터 이야기를 시작해 보겠다.

더보기

미리보기